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 우리의 희망과 미래가 시작되는 전남대학교 어린이병원
  • 진료일정
  • 예약조회
  • 진료예약
  • 진료과 / 의료진 찾기

CNUH 사랑 나눔, 행복 더하기

더보기

인물포커스

화순전남대병원 정신 교수 EBS ‘명의’ 출연…뇌종양 증상·치료법 다뤄
화순전남대병원 정신 교수 EBS ‘명의’ 출연…뇌종양 증상·치료법 다뤄 12일 밤 9시50분…의료현장 생생 시력·청력저하-두통 등 사례 다양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신경외과 정신 교수>   화순전남대학교병원장인 정신 교수(신경외과)가  EBS 1TV 의학다큐멘터리 ‘명의’에 출연한다. 오는 12일 밤 9시50분에 첫 방송되고, 16일 오후 1시에 재방송된다.   이날 방송은  ‘뇌종양, 증상을 놓치지 마라’라는 주제로, 가볍게 넘겨서는 안될 뇌종양의 증상들과 치료법에 관해 집중조명한다.   두통·청력 저하·시력 저하·어지럼증 등은 스트레스를 받거나 피곤했을 때 느끼는 증상들이다. 하지만 뇌종양을 진단받은 환자들 또한 같은 증상을 호소한다. ‘별 것 아니겠지’ 방심하다간, 자칫 뇌종양을 키우는 일이 될 수도 있다. 과연 어떤 증상들이 뇌종양을 알려주는 신호일까.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지난 2014년 3만1천여명이던   뇌종양 환자들이 지난 2018년에는 4만1천여명으로 증가했다. 이처럼 뇌종양 환자들이 매년 늘고 있지만, 많은 사람들은 뇌종양이 나와는 관계없는 질환이라고 생각한다, 과연 나는 뇌종양으로부터 안전한 것일까?       이날 방송에서는 청각신경에 생긴 종양으로 청력이 저하된 인부, 종양이 시신경을 누르는 시야장애로 인해 어지럼증으로 고통받는 노인, 두통으로 알고 병원을 찾았는데 ‘혈관주위세포종’으로 판명된 남성 등 다양한 뇌종양 사례들을 살펴본다.   질환의 다양한 징후와 함께 진단과 치료, 때론 고난이도 수술을 통해 뇌종양을 완치시키코자 노력하는 의료진의 집념과 정성도 생생히 다룬다.   화순전남대병원장으로 재임중인 정신 교수는 특히 난이도 높은 두개저(두개골의 바닥뼈 부위) 외과수술·청신경초종수술의 권위자로 이름높다. 뇌종양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의 의료역량과 활발한 국제학술활동을 펼치며 ‘의료 한류’ 확산에도 앞장서고 있다.   현재 대한노인신경외과학회장도 맡고 있으며, 대한뇌종양학회장·대한두개저외과학회장·대한감마나이프방사선수술학회장·대한신경외과학회 미래위원회 위원장과 호남지회장 등을 두루 역임했다.   지난 2004년 화순전남대병원 개원때부터 뇌종양 전문클리닉을 개설, 김인영·문경섭·정태영·장우열 교수 등을 이끌고 탄탄한 의료역량을 발휘해 국제적인 명성을 얻고 있다.   한편 EBS ‘명의’ 프로그램은 현직 의사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각 분야에서 최고역량을 가진 의사를 선정하고 있다. 환자를 치료하는 의사의 정성어린 노고와 관련 질병에 대한 정보 등을 보여줘 높은 신뢰도를 갖고 있다. <뇌종양 치료를 위해 감마나이프 수술중인 정신 교수>

더보기

칭찬합시다

소아청소년과 양은미 교수님과 김영민 선생님을 칭찬 합니다.
안녕하세요. 칭찬 게시판에 처음으로 글을 남기게 되어서 어색하네요. 어색함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남기게 된 이유는, 감사하다는 말을 다시 한번 전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저는 14개월 되는 남자쌍둥이 아빠입니다. 지난 2일 부터 5일까지 3박 4일동안 입원하면서 감사하다는 말씀 번번히 드리지 못해 이렇게 게시판에 올립니다.   동네 소아과에서 잡지 못한 혈관을 한 번에 잡아주신 간호사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회진 중에 바쁘실 텐데도 하나 부터 열까지 다 설명해주시고 이해 되지 않는 부분에 대한 답변도 시원스레 해주신 양은미 교수님. 질병에만 관심이 있고 아이들의 눈물엔 관심 없던 다른 병원 선생님들과 비교가 되지 않았습니다. 차분 하면서도 중요한 부분만 요약해서 말씀해 주셔서 처음 입원하는 두려움을 가진 저희 부부와 쌍둥이에게 큰 위안이 되었습니다. 데스크에서 늦은 시간까지 근무 하시면서 아기 환자 한 명, 한 명 이름을 부르시고 친근하게 대해 주신 김영민 선생님. 놓치기 쉬운 부분임에도, 정작 보호자가 들어도 중요할 것 같지 않는 사소한 부분도 재차 설명해주시고 퇴원 하기 전에 한 번 더 확인 해주신 꼼꼼함 부분 감사드립니다. 쌍둥이들을 위에서 보지 않고 눈을 마주치며 눈높이 에서 바라봐 주신 점이 너무 감사가 되네요. 감사 하다는 말은 쉽지만 다시 이렇게 글로 쓰기는 쉽지가 않지만. 그만큼 감사 하다는 마음이 전달 되길 바라겠습니다. 두 분 선생님 포함 전남대학교 어린이병원 모든 스텝 선생님 감사드립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