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 우리의 희망과 미래가 시작되는 전남대학교 어린이병원
  • 진료일정
  • 예약조회
  • 진료예약
  • 진료과 / 의료진 찾기

CNUH 사랑 나눔, 행복 더하기

더보기

인물포커스

화순전남대병원 민정준 교수, 한국인 최초 세계분자영상학회 펠로우 선출
화순전남대병원 민정준 교수, 한국인 최초 세계분자영상학회 펠로우 선출 분자영상 세계적 석학 인정…학회 발전전략․멘토링 수행 <민정준 핵의학과 교수>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핵의학과 민정준 교수(전남대학교 의과대학 핵의학교실)가  한국인 최초로 세계분자영상학회(World Molecular Imaging Society·이하 WMIS) 최고 영예인 펠로우(Fellow․석학회원)에 선출됐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 따르면 WMIS는 최근 수상위원회(Award Committee)를 열어 민정준 교수를 만장일치로 펠로우에 선출했다.   WMIS는 분자영상 분야 유수의 연구자들이 모이는 세계 최대 학회로, 2000여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WMIS는 학회와 해당 분야의 학문 발전에 공로가 가장 크다고 인정되는 회원을 대상으로 심의를 거쳐 펠로우로 선출한다. 이는 분자영상 분야의 세계적 석학임을 인정받는 영예로운 자리이다.   WMIS 펠로우는 학회의 장기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젊은 세대 교육과 멘토링을 진행한다. 현재 펠로우는 총 40명이며, 국가별로는 미국 31명, 독일 3명, 중국 2명, 한국‧일본‧네덜란드‧이스라엘 각 1명이다. 한국인으로는 민 교수가 처음이다.   민 교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분자영상학자로서 한국인 최초로 WMIS 이사로 선출됐다. 또 학술위원회‧추천위원회‧실행위원회‧합성생물학 흥미그룹 등에서 의장 또는 위원으로 활동했으며, 2018년에는 차기회장 후보에 추천된 바 있다. 지난 2020년 11월부터 대한핵의학회 회장을 맡고 있다.   그는 특히 세계 최초로 약물을 방출하는 살모넬라와 대장균을 개발, 암 치료기술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악성 흑색종·각종 감염증 등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방사성 의약품을 개발하는 등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해결하는 테라노스틱스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다.   그는 현재까지 250여편의 논문을 국내외에 발표했으며, 80건의 특허를 출원 또는 등록해 이 중 21건이 기술이전 됐다.   민 교수는 “분자영상은 생채 내에서 일어나는 분자 수준의 미세한 변화를 영상화하는 기법으로 기초과학기술과 첨단영상기술이 접목된 융복합 의학분야”라며 “세계 유수의 연구자들과 머리를 맞대 질병을 조기에 진단하고 환자 개인별 ‘정밀 진단’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더보기